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Insight] UX디자인의 대부 도널드 노먼, 25년만의 개정판 출간에 대한 사색


[Insight] UX디자인의 대부 도널드 노먼, 25년만의 개정판 출간에 대한 사색


 사운들리의 고객 개발에 대한 중요한 고민중 하나는, "TV를 시청 중인 사용자의 모바일에 전달되는 부가 정보는 과연 어떤 형태(UI/UX)가 되어야 할까?"입니다. 사용자는 정말이지 기술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단지 기존 행동 패턴에서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좀 더 편해지길 바라는 것 뿐입니다. 우리는 이런 사용자 관점에서 고민했던 사람들이 분명 존재 했을 것이라 생각했고, 그들 중 인지심리학과 UX디자인의 대부인 도널드 노먼의 저서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본 블로그에서는 노먼 교수의 저서들을 요약하거나 구체적인 설명을 하진 않습니다 (PXD 블로그 또는 Design M 블로그를 참고하시면 더 심도 있는 내용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부분은 왜! 25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UX의 고전으로 불리우던 '디자인과 인간심리 개정판(2013년)-아직까지 한글번역본은 미출간'을 출간했는 지에 대한 짧은 사색입니다.

25년의 시간이 흐른만큼 최신 예제를 추가


 본디 예제라는 것이 내용 이해를 쉽게 도와주는 역활을 해야 하는데, 워낙 오래전에 나온 책이다 보니 유선전화기나 슬라이더 프로젝터등이 최신 IT기계들로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젊은 독자들을 위해 예제를 바꾸는 노력을 기울이면서도 앞으로 바뀌지 않을 일상 생활속 예제들(냉장고, 오븐, 세면대 등)은 선별하여 유지하는 세심함도 엿볼 수 있습니다. 그림1을 보면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아시겠나요? 저는 위키를 찾아보고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

  

<그림1> 환등기



애매하게 사용되던 용어의 재정리와 상세 설명


어포던스(Affordance)와 시그니파이어(Signifier)

  1. 어포던스(Affordance)
     한국어로는 '행동유도성'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데, 사물의 지각된 특성 또는 사물이 갖고 있는 실제적 특성, 특히 그것을 어떻게 사용 할 수 있느냐를 결정하는 근본적인 속성을 말합니다. 엄밀히 이야기하자면 도널드 노먼의 어포던스는 '지각된 행동유도성(Perceived Affordance) ' 이라고 말해야 합니다. 
  2. 시그니파이어(Signifier) 사람과 의사소통 하는 적절한 행동 즉, 어떤 마크나 소리등 인지 가능한 지표들을 말하고 의도 되었든 안 되었든지간에 Signifier는 가치 있는 단서가 됩니다.

 좀 더 쉽게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문(door)은 누구에게나 열거나 닫는 행동을 유도합니다. 따라서 웹이나 모바일에서 문의 이미지나 아이콘은 입구나 출구가 될 것이라는 속성을 여전히 갖고 있습니다. 즉, 문이 갖고 있는 어포던스입니다.
 반면 Push / Pull 등의 텍스트는 시그니파이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문이 열리는 소리나 잠기는 소리 또한 시그니파이어가 됩니다. 


개념 모형(Conceptual Model)과 심성모형(Mental model)

개념모형은 주로 과학적인 원리를 우리가 연상하는 과정을 생각해 보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도널드 노먼은 키노트 연설에서 물의 순환(물 → 수증기 → 비의 순환)을 사람들이 이해하는 것도 과학자들이 밝혀낸 원리를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으며, 이것이 바로 개념모형이라고 말합니다. 즉, 개념적인 정리가 되어 있기 때문에 연상할 수 있는 모형인 것입니다.

심성모형 사람들이 자기 자신, 다른 사람, 환경, 자신이 상호작용하는 사물들에 대해 갖는 모형을 말합니다.  사람들은 심성모형을 경험, 훈련, 지시를 통해 형성하고 어떤 도구의 심성모형은 주로 그 장치의 작용과 가시적 구조를 지각하고 해석함으로써 형성됩니다. 심성모형 중 눈에 보이지 않는 개념적인 것들에 대한 한 부분을 개념모형으로 이해하면 되겠습니다.


도널드 노먼은 아직도 성장중?


기존 저서의 내용이 추가

1. 감성 디자인(Emotional Design)
 '이왕이면 다홍치마'라는 속담과 같은 디자인적 관점이 추가 되었습니다. 보기 좋은 UI는 실제 사용이 엄청 어렵다 하더라도, 사용자들은 쉽게 생각하게 된다는 이야기가 주 골자입니다. 

 "Complexity Is Good: It Is confusion That Is Bad" 라는 이야기인데, 처음엔 무슨 소리인가 했습니다. 지금껏 사용자 중심으로 생각하라고 이야기하다가 말이죠. 우리의 일상이 단순하지 않기 때문에 복잡해질 수밖에 없고, 문제는 사용자가 원치 않는 혼란스러움에 있다는 이야기입니다."다른 사람의 주방은 사용하기 어렵게 느껴지지만 나의 주방은 사용하기 편하다!"


다른 이론 소개

1. 디자인적 사고(Design Thinking)
 개인적으로 가장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역시 대가는 다릅니다. 
해결 해달라고 요청이 들어온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근간에 있는 문제가 아니고 단순히 증상이기 때문이라는군요. 진짜 문제가 무엇인지 파악해야 성공적인 디자인이 가능하다고 강조합니다. 어떤 문제에 대해 이런 저런 분석을 들고 와서 해결책을 내놓은 사람들에게 "그래서 정확히 맞는 문제를 해결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나요?" 라고 물어보면 혼란에 빠진다는 이야기는 통쾌하기까지 합니다. 실제 세계에서는 문제가 일정한 조건을 가지고 해결하기 쉽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 않으므로 문제의 표면이 아닌 핵심을 봐야한다는 말에 경의를 표합니다.

2. 인간중심디자인(HCD, Human Centered Design)
 도널드 노먼이 디자인과 인간심리 초판을 발행한 시기에는 이런 개념 조차 없었을테고, 오히려 인간중심디자인에 영향을 끼친 저자가 책에서 별도 내용을 다룬 점은 절대 고수의 본질에 대한 고민이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그림2> Human Centered Design Process

  1. 관찰(공감과 문제정의)   고객 및 고려 중인 프로덕트를 사용할 사람들에 대한 리서치. 잠재 고객의 활동을 파악하고 관심과 모티브, 정말로 원하는 것(진짜 문제)을 파악해야 함. 가장 중요한 테크닉은 실제로 프로덕트나 서비스가 사용될 곳의 일반적인 환경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2. 아이디어   디자인 요구사항들이 도출되면 구현 가능한 방법을 만들어내야 한다. 아이데이션, 창의성이 가장 중요한 영역. 브레인스토밍을 근간으로 하는 많은 아이데이션 방법론이 있습니다. 아이디어를 낼 때에는 다음과 같은  기준을 갖습니다.
    1. 최대한 많은 아이디어를 내놓기
    2. 제약을 고려하지 않고 최대한 창의적으로 활동하기 (비판 금지!)
    3. 모든 것에 대해 질문하기 - 소위 말하는 "멍청한" 질문 포함. 누구나 답을 알 수 있는 질문에 대한 답은 자명하지만, 종종 자명하지 않을 때도 있기 때문입니다.
  3. 프로토타이핑    아이디어가 말이 되는지 테스트하는 방법. 프로토타입이나 목업을 빠르게 만들어서 아이디어와 프로세스를 체크. 도구는 크게 중요하지 않음. 정말로 도구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일단 해보는 것이 하지 않는 것보다는 무조건 많이 배웁니다.
  4. 테스팅    프로덕트 주요 타겟과 거의 비슷한 작은 그룹을 만들어 테스트하기. 그들이 프로덕트를 실제로 사용하게 될 때와 거의 유사한 단계의 프로토타입을 제공해야 함. 만약 한 사람만을 위한 프로덕트라면 테스트 인원도 한 명이어야 함.(그러나 거의 유사한 단계의 프로토타입을 만드는데 너무 공을 들이는 것보다는 어설픈 프로토타입으로 빠르게 테스트하는것이 결과적으로 고객을 더 빨리 이해할 수 있음) 이후 테스트 인원이 그들이 겪은 절차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수집하고, 질문해야 함. 프로토타이핑처럼 테스팅도 문제 파악 단계와 문제 해결 단계 양쪽에서 모두 시행되어야 합니다.
  5. 반복    인간 중심 디자인 방법론의 반복 수행은 프로덕트의 지속적인 수정과 향상을 목표로 함. IDEO의 격언 "자주, 바르게 실패하기"의 목적과 상통합니다.


교수에서 사업가로서의 변화


 초판을 쓸 때만 해도 도널드 노먼은 아카데미에만 있었던 학자였습니다. 이후 다양한 실무와 산업 현장을 통해 사용성이 뛰어나다는 것만으로 제품의 상업적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성공하는 제품을 위해서는 사업을 이해하는 것이 뒷받침되어야 함을 개정판에 추가하였습니다.

  1.  실제 현실은 이론대로 돌아가지 않는다. 이것은 사업적인 문제나 디자인 팀 구성의 문제, 시간이나 돈의 문제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언제나 필드에 나가있는 디자인 리서처를 통해 항상 고객과 가능한 제품에 대해 리서치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디자이너는 문제를 미리 파악해서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별도의 디자인 팀이 필요함에 공감합니다. 정말이지 최소 한 명(한 명도 1인팀이니까)의 디자이너는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시간과 돈을 더 아낍니다. 
  2. 제품은 복잡하고 여러 상반된 요구사항을 가지고 있다. 디자이너는 클라이언트를 만족시켜야 하는데, 클라이언트는 엔드 유저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클라이언트의 최우선 기준이 비용에 맞춰질 때도 있습니다. 디자인은 클라이언트의 우선 요구 조건이나, 내부에서 진행되는 경우에는 여러 우선순위들을 고려해서 진행되어야 하는 복잡한 업무입니다. 

개정판 출간의 이유 한줄 요약


더 쉬운 설명(easy to use)을 통해
독자의 이해도를 향상(easy to learn)시키고,
그로 인해 오래동안 기억에 남게(easy to remember) 하고자 하는 것

앞으로는 UX 관련 글뿐 아니라, 사용자에 대한 고민도 함께 공유해 나가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