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언론보도] KBS, ‘구글캠퍼스’ 개소…박 대통령 “글로벌 창업 허브로”

‘구글캠퍼스’ 개소…박 대통령 “글로벌 창업 허브로”
입력2015.05.08 (21:09)수정2015.05.08 (22:05)

<앵커 멘트>

구글이 창업가를 지원하는 이른바 구글 캠퍼스를 아시아에선 처음으로 서울에 설치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구글 캠퍼스를 방문해 우리나라를 세계적인 창업 허브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년 창업가들을 지원하는 구글 캠퍼스가 서울에 문을 열었습니다.

영국, 이스라엘에 이어 3번째로 아시아에선 처음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서울 캠퍼스가 구글이 미래에 투자하는 탁월한 선택이라며, 우리 청년들의 세계시장 진출에 길잡이가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지금 전 세계가 창업과 벤처 기업 육성에 경쟁적으로 노력하고 있고, 우리도 창조경제 전략으로 제2의 창업, 벤처 붐이 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변화의 움직임을 잘 살려서 우리나라를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창업 허브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창업의 질적 측면에 집중해 기술창업, 글로벌 창업, 지역기반 창업을 적극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민간 창업 보육 기관도 방문해 젊은 창업가들을 격려했습니다.

이 보육 기관은 창업 멘토링에 사무실, 자금까지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녹취> 김태현(창업기업 대표) : "내년 상반기에 글로벌로 진출하려 계획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여기를 통해서 꿈이 현실이 되는 과정을 보게 된 것 같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 명의 창업 성공이 수백 명에게 용기를 준다면서 벤처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기사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