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구글캠퍼스 서울, 4월 오픈 준비 '착착'




산업/경제
뉴스 홈 > 산업/경제

구글캠퍼스 서울, 4월 오픈 준비 '착착'

운영인력 모집 완료하고 프로그램 구체화 작업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구글이 4월 중순 오픈할 스타트업 지원 공간 '캠퍼스 서울'의 설립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구글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캠퍼스 서울은 배움, 멘토링, 소통, 아이디어 공유를 위한 공간"이라며 "다양한 창업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동시에 스타트업들이 협업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최근 센터장 등 캠퍼스 서울을 운영할 인력의 모집을 완료했고, 이들은 여성·학생·일반인 등 창업에 관심 있는 다양한 유형의 사람들이 맞춤형으로 들을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다. 
구글은 "업무를 처리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빈브라더스(매달 신선한 커피를 정기배달 해주는 커피구독서비스)가 운영하는 캠퍼스 카페를 사용할 수 있고, 이벤트를 주최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무료로 이벤트 스페이스가 제공된다"며 "이 공간은 각 분야의 일류 기업 및 구글의 캠퍼스 서울팀이 함께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서울의 주요 테크 허브인 마루180이 캠퍼스 서울에 제2사무소를 오픈해 신생기업들이 책상 및 사무실 공간을 빌릴 수 있는 작업 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캠퍼스 서울이 신생기업들이 글로벌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도 밝혔다.
구글은 "세계적 액셀러레이터인 500스타트업스가 캠퍼스 서울에 입주하게 돼 한국의 신생기업들이 실리콘밸리와 인맥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캠퍼스 서울의 일원이 되면 다른 지역의 구글 캠퍼스와 전 세계 20개가 넘는 구글 창업지원팀 파트너 공간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음파 마케팅 기술전문 스타트업인 사운들리가 캠퍼스 런던의 '캠퍼스 교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구글은 이미 한국 기업들에 국제적인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은 기업가들이 모여 정보와 의견을 공유하고 비즈니스를 설립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전 세계 6개 지역에서 캠퍼스를 운영하는 구상을 마련, 지난 가을 캠퍼스 서울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구글은 캠퍼스 서울을 위한 적절한 공간을 설계하고 현지 기업가들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동시에 현지 캠퍼스 팀을 강화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구글은 "캠퍼스 서울이 오픈하면 다양한 기업가들을 모시고 서로 소통하며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망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04 13:07 송고

원문 링크

댓글 쓰기